20개월 여아, 아이스박스에서 숨진채 발견… 학대 흔적

대전=이기진 기자 입력 2021-07-10 03:00수정 2021-07-10 03: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20대 친엄마 붙잡아 조사
부검 의뢰… 달아난 아버지 추적
대전의 한 가정집에서 생후 20개월 된 여자아이가 아이스박스 안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9일 대전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은 이날 새벽 대덕구의 한 가정집에서 20대 부부가 아이를 학대한다는 신고를 받고 출동해 아이스박스 안에서 20개월 된 여아의 시신을 찾아냈다. 숨진 여아의 몸에는 학대를 당한 흔적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숨진 여아의 친어머니 A 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피의자 신분으로 현재 조사 중이다. 또 아동범죄 특별수사팀을 꾸려 도주한 아버지 B 씨의 행방을 쫓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숨진 여야의 학대 흔적 여부 등에 대해선 수사 중이라 자세한 내용을 밝힐 수 없다”고 말했다.

경찰은 숨진 여야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시신의 부검을 의뢰할 계획이다.

주요기사
대전=이기진 기자 doyoce@donga.com
#20개월 여아#아이스박스#학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