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미 아파트서 노부부 숨진 채 발견…극단선택 추정

뉴시스 입력 2021-07-09 23:15수정 2021-07-09 23:1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찰 수사, 외부 침입 흔적 없어
9일 오후 4시 20분께 경북 구미시 고아읍 한 아파트에서 남편 A(78)씨와 부인 B(77)씨가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아들 C씨는 “부모님과 이틀 째 연락이 안된다”고 경찰에 신고했다.

A씨는 주방에서, B씨는 방 안에서 각각 발견됐으며 외부에서의 침입 흔적은 없었다.

경찰 관계자는 “이들 부부가 극단적인 선택을 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추정하고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 우울감 등 말하기 어려운 고민이 있거나 주변에 이런 어려움을 겪는 가족·지인이 있을 경우 자살 예방 핫라인 ☎1577-0199, 희망의 전화 ☎129, 생명의 전화 ☎1588-9191, 청소년 전화 ☎1388 등에서 24시간 전문가의 상담을 받을 수 있습니다.


[구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