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부산 女공무원, 절반 넘어서…5급 이상 女관리자도 20% 돌파

강승현 기자 입력 2021-07-09 03:00수정 2021-07-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과 부산의 여성 공무원 비율이 처음으로 절반을 넘어섰다. 지방자치단체 5급(사무관급) 이상 여성 관리자도 20%를 돌파했다.

8일 행정안전부 ‘지방자치단체 여성공무원 인사통계’(2020년 말 기준)에 따르면 지자체 여성공무원 수는 13만6071명으로 전체의 46.6%를 차지했다. 1년 전에 비해 7.3%포인트 늘어난 것이다. 서울의 경우 여성공무원 비율이 50.1%로 절반을 넘어섰는데 10명 중 3명에 그쳤던 2011년과 비교하면 눈에 띄게 늘어난 수치다. 부산(52.6%)도 공무원의 절반 이상이 여성이었고 경기도는 49.1%로 50%에 육박했다.

5급 이상 여성관리자는 5165명(20.8%)으로 처음으로 20%를 넘어섰다. 5급 이상 여성관리자 비율은 △부산(33%)이 가장 높았고 △울산(29%) △서울(27.8%) △광주(27.8%) 등이 뒤를 이었다.

이 같은 변화는 신규 채용 공무원 중 여성 합격자가 늘어난 데 비해 남성 퇴직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강승현 기자 byhuman@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서울#부산#여성 공무원#절반 이상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