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서구 일가족, 숨지기前 월세 절반 깎아달라 부탁”

이소정 기자 입력 2021-07-08 03:00수정 2021-07-08 07: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집주인 “코로나로 엄청 어려워해”
경찰 “부검 결과 극단선택 추정”
“최근에 그 집이 엄청 어려웠거든요. 3월부터 수도 요금을 안 내게 해줬는데 5월 말쯤에 저를 찾아와서 ‘언니, 월세 10만 원만 깎아주면 안 될까요’라며 부탁했어요.”

서울 강서구 화곡동의 다가구주택에서 숨진 채 발견된 일가족 3명이 세 들어 살던 집주인 김모 씨는 7일 동아일보와의 통화에서 이같이 말했다. 김 씨에 따르면 숨진 30대 A 씨와 어머니(50대)는 다단계 판매업 등으로 생계를 근근이 이어가다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었다고 한다. 함께 발견된 A 씨의 사촌누나(40대) 역시 기초생활수급자였다.

A 씨 가족은 최근 들어 20만 원인 월세를 제때 내지 못해 절반인 10만 원으로 깎아달라고 요청했다는 게 김 씨의 설명이다. 지난 5년간 월세가 밀린 적은 거의 없었다고 한다. 김 씨는 3월부터 A 씨 모자가 윗집 리모델링 소음으로 불편을 겪고 있는 점을 고려해 넉 달 간 수도요금도 받지 않았다.

김 씨는 “아들(A 씨)이 몸이 불편해 일을 하지 못하는 상황이었다. 다단계 판매업으로 근근이 생활하는 형편이었는데 코로나19로 경기가 안 좋아져 많이 힘들어진 것 같았다. 너무 안타깝다”고 했다.

주요기사
이날 서울 강서경찰서는 부검 결과 A 씨 가족이 극단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경찰 관계자는 “변사자 모두 외력의 작용을 의심할 만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며 “1명은 혈액 간이검사 결과 일산화탄소 중독 가능성이 높고, 부패가 많이 진행된 2명은 간이검사로는 사인 파악이 어려워 약독물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사망 일자는 1∼3일 사이로 추정된다.


이소정 기자 sojee@donga.com
#강서구 일가족#월세#코로나#극단선택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