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델타 변이주 확산대비, AZ 백신 접종간격 단축 필요성 논의 예정”

뉴스1 입력 2021-06-25 17:12수정 2021-06-25 17: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가 전염력과 위중증 전환율이 높은 코로나19 델타 변이주(인도발 변이주)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백신 1~2차 접종 간격을 단축시키는 것에 대한 가능성을 열어뒀다. 다만 국내 도입되는 수급량 등을 종합적으로 검토하며 논의하겠다는 입장이다.

이는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에 대한 것이다. 델타 변이주의 전세계 확산 속도가 상당히 빨라지면서 현재 11~12주 간격을 두고 있는 AZ 백신 접종간격을 훨씬 줄여야 한다는 전문가 목소리가 크다. 접종 간격이 길 수록 그 사이 델타 변이주 감염 가능성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화이자나 모더나 백신의 경우 접종간격은 3~4주로 상대적으로 짧다.

김기남 코로나19 예방접종대응추진단 접종기획반장은 25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아스트라제네카(AZ) 백신은 예방접종전문위원회 권고에 따라 8~12주 접종 간격으로 하고 있고, 기본적인 접종예약을 11~12주 사이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AZ백신의 국내 허가사항은 4~12주 사이 1~2차 접종을 받는 것이다. 하지만 접종간격이 넓을수록 예방효과가 더 크다는 연구결과에 따라 당국은 접종간격을 8~12주로 뒀고, 실제는 물량 부족 등의 영향으로 접종간격을 11~12주 정도로 두고 있다.

주요기사
김 반장은 이어 “실제 8~12주 범위내에선 접종간격을 탄력적으로 운영할 수 있는 여지가 있어 관련 부분에 대해선 추후 AZ 백신 공급상황과 접종간격 조정 필요성에 대해 별도로 논의해 나갈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우리나라 질병관리청에 해당하는 영국의 퍼블릭 헬스 잉글랜드의 당시 연구결과에 따르면, 화이자와 AZ 백신은 1차 접종후 3주가 지났을 때 델타 변이주 예방효과율이 각 33.2%, 32.9%였다.

2차 접종 시엔 방어력이 더욱 크게 증가했다. 화이자 백신은 87.9%, AZ 백신은 59.8%였다. 화이자 백신 효과가 더 크지만, AZ 백신 예방효과도 기존의 독감 백신의 예방율인 40~60% 이상을 보였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