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 수강생 몰카 촬영 30대 운전강사 구속수감

이윤태 기자 입력 2021-06-22 03:00수정 2021-06-22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운전석 밑 카메라로 불법촬영 혐의 약 4년 동안 운전 연습을 하러 온 여성 수강생들을 몰래 촬영한 30대 운전 강사가 구속 수감됐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운전 연수 업체에 강습을 받으러 온 여성들이 앉는 운전석 아래 등에 소형 카메라를 설치해 불법적으로 촬영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강사 최모 씨를 구속 수감했다”고 21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최 씨는 2017년부터 한 자동차 운전 연수 업체에서 일하면서 운전석이나 조수석 등에 몰래카메라를 설치하고 여성의 신체를 불법 촬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최 씨는 촬영한 영상의 일부를 주변 지인들과 공유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같은 사실은 최 씨의 여자친구 A 씨가 차 안에서 카메라가 설치됐던 흔적 등을 발견해 경찰에 신고하며 발각됐다. A 씨도 한때 최 씨의 수강생이었다고 한다. 경찰 관계자는 “최 씨의 수강생 명단에 수백 명의 여성들이 나와 누가 피해자인지 밝히기 위해 최 씨의 휴대전화 등의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윤태 기자 oldsport@donga.com기자페이지 바로가기>
#여성 수강생#몰카 촬영#구속수감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