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건희 미술관 입지, 지방으로 선정해달라”

명민준 기자 입력 2021-06-18 03:00수정 2021-06-18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영남권 5개 시도지사 공동건의문 부산과 대구, 울산, 경남, 경북 등 영남권 5개 시도지사가 국립 이건희 미술관의 입지를 지방으로 선정해 추진해 달라는 공동건의문을 채택했다. 영남권 5개 시도지사로 구성된 ‘영남권 미래발전협의회’는 17일 공동건의문을 통해 “지역 균형발전과 지방의 문화분권 확대, 공정하고 투명한 입지 선정을 위해 국립 이건희 미술관 입지 선정을 지방을 대상으로 한 공모 절차로 추진해 줄 것을 간곡히 건의한다”고 밝혔다.

협의회는 “국립 이건희 미술관 건립은 전 국민의 조화로운 문화 공유에서 더 나아가 대한민국의 문화적 가치를 전 세계로 확산시킬 수 있는 좋은 기회로 삼아야 할 것”이라며 “전국적으로 30여 개의 지자체가 학연, 혈연, 지연 등 다양한 이유로 유치 의사를 밝히면서 경쟁이 과열되고 있는 만큼 정부 차원에서 지자체와 각계의 의견을 수렴하고, 유치 과정을 공정하고 투명하게 추진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협의회는 이날 공동건의문을 문화체육관광부에 제출했다. 문체부는 이달 말 국립 이건희 미술관 건립 추진 계획을 발표한다.

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주요기사

#이건희 미술관#입지#영남권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