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천 쿠팡 물류센터 불 다시 치솟아…소방관 1명 고립

뉴시스 입력 2021-06-17 14:09수정 2021-06-17 15:0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지하 2층 진입했다 내부서 불 치솟자 탈출못해
1명은 탈진된 상태로 빠져나와 병원에 이송
경기 이천시 마장면 쿠팡 덕평물류센터에서 불이 다시 치솟아 소방관 1명이 고립됐다.

17일 소방당국에 따르면 이날 낮 11시50분께 이천 물류센터 화재 잔불을 정리하던 중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광주소방서 119구조대 소속 A소방경이 고립됐다.

A소방경은 불이 시작된 것으로 파악되는 지하 2층에 진입했다가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같이 현장에 진입했던 다른 소방관 4명 중 1명은 탈진된 상태로 빠져나와 병원에 이송됐으며, 나머지 3명은 무사히 대피한 것으로 확인됐다.

주요기사
앞서 소방당국은 이날 오전 5시36분께 화재 신고를 접수하고 접수 20여 분만에 대응 2단계 경보를 발령해 펌프차 등 장비 60대와 인력 152명을 투입해 진화에 나섰다.

이후 화재 발생 2시간 40여 분 만인 오전 8시 19분께 큰 불길이 잡히며 소방당국은 잔불 정리작업을 하며 앞서 발령한 경보령을 해제했다.

그러나 갑자기 오전 11시50분께 내부에서 불길이 다시 치솟으며 건물 내부에서 잔불 진화 작업을 벌이던 소방관들이 긴급히 대피한 상황이다.

소방당국은 현재 특수대응단과 이천소방서 등 인원 150명과 장비 69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진행 중이다.

[이천=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