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전·현직 마포구의회 의장 부동산 투기 의혹’ 참고인 조사

뉴스1 입력 2021-05-08 15:19수정 2021-05-08 15:2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뉴스1
경찰이 전·현직 서울 마포구의회 의장들이 지역구에서 부동산 투기를 벌였다는 의혹과 관련해 수사의뢰한 마포구 공직자 부정부패 주민대책위원회(주민대책위) 관계자를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했다.

8일 경찰 및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마포경찰서는 이날 오전 국민의힘 소속 조영덕 마포구의회 의장과 더불어민주당 소속 이필례 전 의장을 이해충돌방지법 위반 혐의로 수사 의뢰한 주민대책위의 오현주 정의당 대변인을 불러 조사했다.

앞서 주민대책위는 조 의장과 이 전 의장이 부동산 투기를 했다는 의혹을 제기하며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에(국수본) 수사를 의뢰했다. 마포경찰서는 지난달 말 국수본으로부터 사건을 배당받아 수사에 착수한 상황이다.

주민대책위에 따르면 조 의장은 지난해 5월 마포 공덕시장 정비사업 조합장 선거에 구의회 상임위원장 직함이 있는 상황에서 출마해 당선됐고, 이 전 의장 남편은 마포구청이 ‘지분 쪼개기’를 금지하기 직전인 지난 1월 노고산동 주택 및 토지 지분을 분할했다.

주요기사
오현주 대변인은 “전·현직 의장들의 행위에 불법이 있는지 없는지 봐달라고 경찰에 수사의뢰해 참고인으로 조사를 받았다”며 “당시 상황에 대해 추가로 알게 된 사실을 진술했고, 재개발 관련된 분들을 참고인으로 불러 조사해달라고 요청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