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면 주차 벤츠에 보복주차했습니다”…벤츠 차주 “나 X먹으라고?”

뉴스1 입력 2021-05-02 07:44수정 2021-05-02 13:1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이른바 ‘보복주차’를 한 누리꾼이 공개한 주차 현장 사진. (보배드림 갈무리) © 뉴스1
한 누리꾼이 주차칸을 2칸 이상 사용하고 있는 벤츠 차주를 골탕먹이기 위해 보복주차를 한 후기를 올려 화제다.

1일 자동차 정보 공유 커뮤니티 보배드림에는 “벤츠 두 자리 주차 보복주차해버렸네요”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작성자는 주차장에서 찍은 사진 4장을 공개하며 “이렇게 두 자리 주차하고 1시간 잠적한 (벤츠 차주에) 10통의 전화와 5통의 문자를 남겼다”고 말했다.

작성자는 “주차장에서 빈 자리가 이 한 곳뿐이어서 결국 조심스레 주차에 성공했지만 (불필요한) 고생을 한 것이 화가 나서 부끄럽지만 다시 내려가 보복 주차를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작성자가 올린 사진에는 주차장 자리 2칸을 차지하고 있는 흰색 벤츠 차량 옆에 은색 차량이 불과 10cm도 되지 않는 공간을 남겨두고 바짝 자리하고 있다.

특히 작성자는 벤츠 차량이 나갈 수 없게 앞 차 바퀴를 차쪽으로 틀어놓기까지 했다.

이후 작성자에 따르면 벤츠 차량 차주은 보복주차를 한 차주에게 “나 엿먹으라고 이렇게 (차) 댄거지?”라며 자신이 잘못한 것 없다는 식으로 행동했다.

이에 작성자는 “24시간 주차권 있으니까 내일 보자고 문자를 보내놓고 안전하게 버스 타고 집에 왔다”며 “제가 잘한 것은 없고 부끄럽고 반성한다”고 말했다.

해당 글이 올라오자 누리꾼들은 “통쾌하다”, “핸들을 틀어놓은 것을 보니 작성자의 센스가 멋지다”, “저렇게 주차해놓으면 절대 못 나가겠다”, “보복주차가 아니라 교육주차라고 해야 한다. 참교육 주차”라는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최근 아파트 혹은 공공장소 주차장에서 2칸 이상 자리를 차지하며 주차를 하는 이른바 ‘갑질주차’하는 외제차에 대한 폭로가 이어지고 있어 비판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달 20일 인천의 한 아파트에서는 경차 차량을 위한 주차칸을 2칸이나 이용한 벤틀리 차주가 이를 지적하는 경비원들에게 욕설와 폭언을 한 내용이 공개돼 논란이 됐다. 또 17일에는‘무개념 주차’를 한 후 “제 차에 손대면 죽을 줄 아세요”라는 메모를 남긴 적반하장 차주가 화제가 되기도 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