꽃바람이 그립다면… 당현천 꽃길을 걸어봐요! [청계천 옆 사진관]

박영대 기자 입력 2021-04-30 15:21수정 2021-04-30 15:2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9일 서울 노원구 당현천 특화화단에 시민들이 봄꽃과 업사이클 작품을 감상하며 산책하고 있다.


코로나 19로 올해도 작년처럼 봄을 몽땅 빼앗긴 느낌입니다. 봄꽃 축제는 줄줄이 취소되고 일상화된 랜선 꽃놀이가 그 자리를 대신하고 있습니다. 하지만 ‘생활 속 거리’를 유지하며 꽃구경 할 수 있는 곳이 있어 소개합니다.






바로 ‘당현천 산책로’입니다. 당현천은 수락산에서 발원하여 노원구 상계동과 중계동을 지나 중랑천으로 이어집니다. 지하철 4호선 상계역, 7호선 중계역에서 내리면 당현천과 연결됩니다. 당현천 중계역 부근 특화화단엔 봄꽃과 업사이클 조형물이 특별함을 더합니다.

주요기사



자전거존은 ‘여행’이라는 주제로 핑크빛 폐자전거를 활용했습니다. 가드닝존 2곳은 깡통, 삽, 탁자 등을 재구성했습니다. 마지막으로 캠핑존 2곳은 인디언 깃발, 테이블 등을 재활용해 캠핑 분위기를 살렸습니다.




무지개처럼 화사한 캔디플라워, 잔털이 송송한 페고라늄, 바삭바삭한 밀짚꽃 등 다양한 꽃이 당현천 산책로에서 자태를 뽐내고 있습니다. 탄성이 절로 나오며 움츠러들었던 가슴이 꽃바람에 뛸 정도입니다.






페고라늄은 ‘그대가 있어 행복합니다.’라는 상냥하고 따뜻한 꽃말을 가지고 있습니다. 당현천의 아름다운 꽃길을 걸으며 잠시 가슴 따뜻한 시간을 즐겨보세요.

글·사진= 박영대 기자 sanna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