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세훈 ‘박원순 장례식 책임자’ 문책인사에…시의회, 이례적 “유감”

뉴시스 입력 2021-04-22 10:20수정 2021-04-22 10:29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시의회와 소통없이 인사발령, 의정활동에 큰 불편"
오세훈 서울시장이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장례식 관련 책임자 문책 인사를 단행한 것과 관련해 서울시의회가 21일 “의정 활동에 큰 불편함을 초래한다”며 유감을 표명했다.

서울시의회 최선 대변인은 이날 입장문을 통해 “제300회 임시회가 진행 중인 가운데 서울시가 회기 중에 시의회와 소통 없이 인사발령을 한 것은 소통과 화합을 지향하기로 한 약속을 무위로 돌리는 행위”라고 밝혔다.

최 대변인은 “6월에 정기인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주요 실·본부·국장을 바꾸는 것은 의정활동에 큰 불편함을 초래함과 동시에 시민 권익까지 침해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서울시의회는 오 시장의 내곡동 땅 의혹과 관련한 행정사무조사를 보류한 것과 달리 오 시장은 시의회를 도외시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서울시 내부에서는 시의회의 이 같은 행위가 지나친 월권행위 아니냐는 반응이다. 서울시의회가 서울시 인사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 것은 전례가 없는 일이다.

주요기사
앞서 서울시는 지난 19일 박 전 시장의 장례식 진행과 분향소 설치와 관련한 책임자를 비롯해 2급 간부 3명에 대한 전보 인사를 단행했다.

오 시장은 전날 박 전 시장의 성희롱·성폭력 사건 피해자에 대해 공식 사과의 뜻을 전하면서 장례 책임자에 대한 문책 인사를 단행했다고 밝혔다. 해당 인사는 상수도사업본부장으로 전보 발령이 난 김태균 행정국장인 것으로 전해졌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