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귀 앞둔 박원순 성폭력 피해자, 오세훈에 “진정한 사과, 감사하다”

뉴스1 입력 2021-04-20 17:01수정 2021-04-20 17:0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세훈 서울시장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서울시청 브리핑룸에서 고(故) 박원순 전 시장 재직 시절 성희롱·성폭력 피해자 관련 및 국무회의 참석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2021.4.20/뉴스1 © News1
오세훈 서울시장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의 피해자에게 사과하고 재발 방지를 약속한 가운데 피해자는 직접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였다. 감사하다”고 밝혔다
20일 서울시장위력성폭력사건 피해자지원단체 및 변호인단이 낸 입장문 말미에 피해자 A씨는 “무엇이 잘못이었는가에 대한 책임 있는 사람의 진정한 사과였고 제 입장을 헤아려 조심스럽게 말씀하시는 모습에 눈물이 났다”고 밝혔다.

그는 “제가 돌아갈 곳의 수장께서 지나온 일과 앞으로 일어날 일들에 대해 살펴주심에 감사합니다”며 서울시청이 조금 더 일하기 좋은 일터가 될 것이라 기대한다“고 전했다.

또 ”영상을 찾아보고 가족들은 울컥하는 마음으로 가슴을 쥐었다“며 ”저에게 보여주신 공감과 위로, 강한 의지로 앞으로 서울시를 지혜롭게 이끌어주시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피해자지원단체와 변호인단 역시 ”서울시의 책임 있는 자리에 있는 사람의 공식적인 사과는 처음“이라며 ”상식적인 일이 오늘에 이르기까지 너무도 오랜 시간 걸렸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이들은 ”기관장의 ‘호의’로 끝나지 않고 더 나은 서울시가 될 수 있도록 책임 있는 행보를 기대한다“면서 오 시장이 밝힌 후속 조치에 대한 조언을 덧붙였다.

구체적으로 Δ성희롱 원스트라이크 아웃 조치는 피해자의 안전한 말하기, 2차 피해 없는 처리 절차와 함께할 때 실효성 있을 것 Δ전담특별기구와 핫라인은 성폭력과 성평등에 대한 관점과 전문성이 확보될 때 잘 작동될 것 Δ예방교육은 성폭력 없는 근무환경에서 일할 수 있도록 보장하는 제도와 연동해야 할 것이다.

그러면서 ”피해자가 안전하게 업무 복귀하고 일상을 회복할 때까지 지켜보고 지지, 지원하겠다“고 전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