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시국에’…평일 연가 내고 업자와 골프 친 공무원들

뉴스1 입력 2021-04-15 11:35수정 2021-04-15 11:3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News1 DB
경남 고성군 간부공무원들이 평일 연가를 내고 업체 대표와 골프모임을 가진 것으로 드러나 감사를 받고 있다.

15일 고성군에 따르면 과장 2명과 팀장 1명 등 3명은 평일인 지난 8일 연가를 내고 전기시설 관련 모 업체 대표와 함께 도내 한 골프장에서 골프를 친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군은 14일 감사에 착수했다. 군은 감사를 통해 코로나19 시국에 연가를 내고 골프모임을 가진 것이 공직기강 해이에 해당하는지, 또 다른 목적이 있었는지 등을 살펴보는 것으로 알려졌다.

감사결과는 빠르면 이번주 중 나올 예정이다.

(경남=뉴스1)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