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지하철 초미세먼지 농도 실시간 공개한다

뉴시스 입력 2021-03-30 13:29수정 2021-03-30 13: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실내 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 홈페이지에 공개
초미세먼지 농도 50㎍/㎥↓…지하역사서도 확인
다음 달 1일부터 전국 지하역사 실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실시간으로 공개된다.

환경부와 한국환경공단은 다음 달 1일부터 실내 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 홈페이지(www.inair.or.kr/info)와 모바일 앱(인에어)에 지하역사 초미세먼지 농도를 공개한다고 30일 밝혔다.

지난 2019년 4월 ‘실내공기질 관리법’ 개정에 따라 지하역사를 관리하는 지자체, 대중교통 사업자는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를 설치하고, 측정 결과를 공개해야 한다.

환경부는 그간 전국 지하역사에 초미세먼지 자동측정기기 설치를 지원했다. 한국환경공단은 초미세먼지 농도 측정 결과를 공개할 홈페이지와 모바일 앱을 구축했다.

주요기사
측정기기가 승강장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측정하면, 그 결과가 실내 공기질 관리 종합정보망에 공개된다.

지하역사에서도 초미세먼지 농도를 확인할 수 있다. 대합실, 상·하행 승강장 양쪽에 농도를 확인할 수 있는 화면을 설치할 계획이다.

지하역사 관리자는 초미세먼지 농도가 일정 수준에 도달하면 공기청정기와 같은 공기 정화 설비를 가동하거나 물청소를 해야 한다.

지자체는 지하역사 내 초미세먼지 농도가 50㎍/㎥ 이하로 관리되도록 지도해야 한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지하역사는 시설 개선 등을 추진해야 한다. 환경부는 그간 공기정화 설비 설치와 개량, 터널 미세먼지 저감에 필요한 비용을 지원했다.

박용규 환경부 환경보건정책관은 “지하역사는 실내 미세먼지 농도가 높지만, 다수 국민이 이용하는 만큼 실내 공기질의 적정한 관리가 요구되는 대표적인 다중이용시설”이라며 “이번 정보 공개로 평소에 이용하는 지하역사 초미세먼지 수준을 쉽게 파악할 수 있고, 현장에서는 실시간 측정 결과를 공기질 관리에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