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팀장 성추행 신고돼 조사 중…“사실로 드러나면 징계”

뉴스1 입력 2021-02-27 12:31수정 2021-02-27 12:3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시청 전경.© 뉴스1
서울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남성 팀장급 공무원이 내부 여성 직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서울시가 조사를 진행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27일 서울시 복수 관계자에 따르면 코로나19 백신 관련 부서를 이끄는 A팀장이 내부 직원들을 성추행했다는 신고가 전날(26일) 서울시 인권담당관실에 접수돼 조사가 진행 중이다.

A팀장은 구청 공무원들에게 화상회의 프로그램을 활용해 코로나19 백신의 이상 반응에 대응하는 방법을 교육하는 자리에서 내부 직원들을 상대로 부적절한 신체 접촉을 하는 등 성추행을 저질렀다는 내용으로 신고됐다.

서울시는 가해자로 지목된 A팀장은 현재 출근을 하지 않고 있으며 피해자들과 분리 조치한 상태에서 조사가 진행된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다만 2차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피해 발생 시점과 피해 인원, 근무 부서 등은 공개하지 않는다는 방침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피해를 신고한 직원들이 어리고 계속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어 2차 피해가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신고 관련 자세한 내용은 공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서울시 다른 관계자는 “내부 조사를 거쳐 성추행 사실이 확인되면 절차에 따라 징계가 이뤄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