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산 달걀 값 폭등…미국산 달걀 20t 국내 도착 [청계천 옆 사진관]

김재명 기자 입력 2021-01-25 16:34수정 2021-01-25 17:4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최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으로 살처분된 산란계(알 낳는 닭)의 숫자가 1000만 마리를 넘어섰다. 이에 정부는 고공행진 중인 달걀 가격 안정화를 위해 미국산 달걀 수입을 무관세로 허용했다.

AI로 고공행진중인 달걀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미국산 달걀 수입을 무관세로 허용했다. 25일 시카고-인천을 운행하는 아시아나 OZ241 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했다.


AI로 고공행진중인 달걀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미국산 달걀 수입을 무관세로 허용했다. 25일 시카고-인천을 운행하는 아시아나 OZ241 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달걀이 아시아나 화물터미널로 옮겨지고 있다.


주요기사
AI로 고공행진중인 달걀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미국산 달걀 수입을 무관세로 허용했다. 25일 시카고-인천을 운행하는 아시아나 OZ241 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달걀이 옮겨지고 있다.


인천국제공항 아시아나 화물터미널에 도착한 미국산 달걀을 냉장보관소로 이동하고있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전국 가금농장 70곳에서 AI 확정 판정을 받았고, 닭과 오리 등 2097만 1000마리가 살처분 됐다. 25일 인천공항에 미국산 달걀이 도착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정부의 긴급 요청을 받고 이날 미국 시카고-인천 노선을 통해 미국산 달걀 20여 톤을 들여왔다. 달걀은 신선도 유지가 관건으로 수송을 위해 온도유지, 움직임 방지를 위한 특수 완충제 등을 사용한 특수 화물 운송법을 적용했다.



AI로 고공행진중인 달걀 가격을 안정시키기 위해 정부가 미국산 달걀 수입을 무관세로 허용했다. 25일 시카고-인천을 운행하는 아시아나 OZ241 편을 통해 인천국제공항에 도착한 달걀이 아시아나 화물터미널로 옮겨지고 있다.


아시아나 항공은 지난 2017년 국내 달걀 부족 사태 때도 외국산 달걀을 수입한 바 있다.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는 25일 한국으로 들어온 미국산 신선란을 도매업자와 제과 제빵 업계 등을 대상으로 공매 입찰을 통해 판매할 예정이다.

글·사진 김재명 기자 bas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