丁총리 “대전 코로나 집단감염, 제2의 신천지 우려”

동아닷컴 조혜선 기자 입력 2021-01-25 10:00수정 2021-01-25 10: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대전 중구 대흥동에 위치한 비인가 IEM국제학교에서 학생과 교직원 등 127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25일 오전 IEM국제학교 건물 모습. 확진자들은 오전과 오후로 나눠 생활치료센터에 입소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25일 대전의 한 대안학교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 “제2의 신천지 혹은 BTJ열방센터 사태로 비화되지 않도록 속도감 있는 대처로 초동단계에서 확실하게 제압해야 된다”고 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모두발언에서 “대전에서 125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며 “이 상황을 엄중하게 대처하지 않으면 안 되겠다고 하는 판단”이라고 운을 뗐다.

이어 “코로나19 확산세가 안정 국면으로 접근해가는 상황에서 대규모 확진자가 발생해 안타깝다”며 “더욱 걱정스러운 점은 이 기숙형 대안학교가 전국적 네트워크를 가지고 운영되고 있기 때문”이라고 우려했다.

정세균 국무총리.
정 총리는 방대본에 역학조사 역량을 최대한 투입해서 빠른 시간내에 방역망을 펼칠 것을 주문했다. 그러면서 중수본에는 문화체육부·교육부, 각 지자체와 긴밀하게 협력해 전국의 대안학교를 하나로 보고 방역조치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이번 기회에 유사한 대안학교, 기술시설에 대한 일제 점검과 필요한 방역대책을 신속하게 마련하라”며 “대규모 환자 발생 상황을 고려해서 충청 권역에 의료대응체계에 문제가 없는지 살펴보고 필요하다면 인근 권역에서 도움을 주도록 중수본이 적극 나서길 바란다”고도 강조했다.

마지막으로 “전국적으로 상황을 파악하고 진원지가 되고 있는 부분에 대해선 신속하게 정부를 수집하라”며 “협조하지 않을 경우 법에 따라서 필요한 조치를 적극적으로 펼쳐달라”고 덧붙였다.

앞서 대전에 위치한 IEM국제학교와 관련 12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방역 당국은 학생 122명과 교직원 37명 등 159명 가운데 확진자가 120명이 넘는 집단 감염이 발생한 것에 대해 기숙학교가 방역수칙을 위반했을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조사에 나섰다.

조혜선 동아닷컴 기자 hs87cho@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