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사회

숭실대 통일교육선도대학 사업단, 제주 4·3 현장체험 프로그램 진행

입력 2020-12-08 03:00업데이트 2020-12-08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숭실대(총장 황준성)은 지난달 20∼22일 제주에서 ‘아이러니 플레이스-제주편’을 촬영했다고 7일 밝혔다. 이는 통일교육 선도대학 지정·육성사업 가운데 하나인 교육 프로그램 기획의 일환으로 진행됐다. 통일교육 선도대학 지정·육성사업은 대학 통일교육의 우수 모형을 개발 및 보급, 확산시킴으로써 대학 사회에 통일 논의를 활성화하고 대학생들의 통일 의식을 높이려는 목적으로 추진되고 있다.

모두 7개 대학(건국대, 동국대, 서강대, 아주대, 안양대, 이화여대, 한신대)이 참여하는 숭실대 통일교육 모델 보급·확산사업인 북한문화토크콘서트 ‘층간소음’에서 파생한 ‘아이러니 플레이스’는 윗집 북한과 아랫집 남한의 차이를 이해하고 ‘층간소음’을 극복해 보자는 의미를 담아 기획된 프로그램이다.

‘아이러니 플레이스-강원도편’에 이은 이번 ‘제주편’은 다양한 해석과 입장들이 상충하는 역사적 공간을 학생들과 전문가, 교수진이 체험하면서 통일과 평화에 대한 교훈을 얻고자 마련됐다. ‘같은 공간, 다른 기억’이라는 주제로, 제주4·3사건의 역사와 유적을 영상으로 담았다.

통일교육선도대학 사업단 일동은 “4·3평화공원, 현의합장묘, 송령이골 등을 비롯해 큰넓궤, 사리물궤 등 개인적으로는 방문하기 어려운 유적지까지 답사하면서 제주가 4·3을 기억하는 방식이 매우 다양하고 학살 현장이나 동굴 체험을 통해 오랫동안 큰 영향을 미친 사건이었음을 피부와 가슴으로 느꼈다”고 말했다. 또 “이번 ‘제주편’에서 4·3을 오직 슬픈 역사로만 그리기보다 대학생들이 진심으로 공감하고 기억할 수 있는 내용을 만드는 데 중점을 뒀다”고 덧붙였다.

조은희 교수는 “평화는 우리에게 다가올 미래인 통일을 위해서라도 지켜야 할 가치”라고 강조한 뒤 “아픈 역사에 대한 체험과 소통은 평화의 가치가 무엇인지 배워가는 시간이며, 통일을 준비하고 평화의 가치의 중요성을 강조하기 위해 앞으로도 이런 통일교육 프로젝트를 계속해서 확대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프로그램에는 숭실대 베어드교양대학의 조은희 교수를 비롯해 고성만 교수(제주대), 박희진 연구교수(동국대), 장인숙 선임연구원(남북하나재단), 전영선 교수(건국대), 정영철 교수(서강대), 한승호 연구팀장(경동미래전략연구소) 등의 전문가가 참여했다.

숭실대는 2016년 통일교육 선도대학 사업자로 선정된 뒤 유일하게 2020년 통일교육 선도대학 사업자로 연속 선정됐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