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측, 법무부 제공 감찰기록 누락 의심…“빠진 페이지 있어”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2-04 10:20수정 2020-12-04 12: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뉴시스
윤석열 검찰총장 측이 법무부로부터 받은 감찰기록 사본에서 일부가 빠진 것 같다며 누락 의혹을 제기했다.

윤 총장 측 법률대리인 이완규 변호사는 4일 “법무부로부터 감찰기록 대략 2000페이지 분량. 5권을 받아왔다”고 밝혔다.

하지만 감찰기록 대부분은 언론기사 스크랩이었다고 한다. 이 변호사는 “감찰 조사에 대한 기록은 일부분에 불과하다”며 “기록 중간에 페이지수가 비는 곳이 있다. 누락된 부분이 있다면, 그 부분을 줄 수 있는지 법무부에 확인을 요청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윤 총장에게도 감찰기록이 넘어왔다고 알렸다. 현재 기록을 분석 중”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앞서 윤 총장 측은 1일 징계심의 절차에서 방어권 보장을 위해 필요하다며 △감찰기록 열람등사 △징계청구 결재문서 △징계위원 명단 등에 대한 정보공개를 법무부에 요청했다.

감찰기록 사본은 제공 받았지만 징계청구 결재문서와 징계위원 명단은 받지 못하고 있다. 법무부는 징계청구 결재문서에 대해선 감찰 업무의 공정한 수행에 현저한 지장을 초래한다는 이유로, 징계위원 명단은 사생활 비밀 침해 및 징계의 공정성 등을 이유로 공개를 거부했다.

윤우열 동아닷컴 기자 cloudance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