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람 죽인 것 같다” 성범죄 40대男, 피해자에 흉기 휘둘러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10-26 14:43수정 2020-10-26 14:5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피해자 사라지면 재판을 안 받을 줄”…피해자 크게 다쳐
기사와 직접적 관련 없는 참고사진. ⓒGettyImagesBank
성추행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40대 남성이 피해 여성을 찾아가 흉기를 휘둘러 경찰에 붙잡혔다.

전북 군산경찰서는 살인미수 혐의로 A 씨(43)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2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 씨는 이날 0시 40분경 군산시 한 주택에서 30대 여성 B 씨를 흉기로 찔렀다.

A 씨는 범행을 저지른 후 119에 전화해 “사람을 죽인 것 같다”고 신고했다.

주요기사
경찰과 소방당국이 사건 현장에 출동했을 당시 B 씨는 크게 다친 채 쓰러져 있었다. 병원으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다. 생명에는 지장이 없다고 전해졌다.

A 씨는 현행범으로 체포돼 경찰서로 연행됐다.

조사 결과, A 씨는 과거 B 씨가 자신을 주거침입과 강제추행 등 혐의로 신고해 재판을 받게 되자 앙심을 품고 범행했다.

A 씨는 “피해자가 사라지면 재판을 안 받을 줄 알았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알려졌다.

경찰은 관련 조사를 마치는 대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방침이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