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온노출 의심 독감백신 이상반응 4명↑…“오한·두드러기 등”

뉴시스 입력 2020-10-01 17:05수정 2020-10-01 17:23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사용 중단 정부조달물량 접종 후 이상 반응 총 8건
"두통·메스꺼움·설사 증상도…8명 모두 상태 호전"
보건당국이 운송 중 상온 노출 의심 신고를 접수해 사용을 중단한 정부 조달 인플루엔자(독감) 백신을 맞고 이상 반응을 호소한 접종자가 4명 늘었다. 이들을 포함해 지금까지 확인된 8명 모두 지금은 증상이 호전된 상태다.

질병관리청(질병청)이 1일 배포한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사업 관련 서면 답변에 따르면 지난달 30일 기준으로 보고된 정부 조달 물량 접종 후 이상 반응 사례는 총 8건이다.

전날 4건에 이어 4건이 추가된 것으로 새로 보고된 이상 반응은 ▲오한·두통·메스꺼움 2건 ▲두드러기 1건 ▲설사 1건 등이다.

질병청 관계자는 “접종 이후 증상이 있었으나 호전된 상태”라며 “기존에 확인됐던 접종 부위 통증, 발열, 접종 부위 멍, 오한·근육통 증상도 호전됐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앞서 질병청은 지난달 29일 기준으로 15개 지역 139개 의료기관에서 사용이 중단된 정부 조달 물량 인플루엔자 백신을 1362명에게 접종한 것으로 파악했다.

전북이 326건으로 가장 많았고 경기 225건, 인천 213건, 경북 148건, 부산 109건, 충남 74건, 서울 70건, 세종 51건, 대구 46건, 광주 40건, 전남 31건, 대전 10건, 경남 10건, 제주 8건, 충북 1건 등이다.

접종 시기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사업 시작 전인 21일 이전이 868건으로 63.7%였고 애초 사업 예정일이자 보건당국이 상온 노출 의심 신고를 접수해 사업 중단을 고지한 22일이 315건으로 23.1%였다.

정부가 접종 사업을 중단한 다음날인 23일 9건, 24일 8건, 25일 128건, 26일 26건, 28일 8건 등 179건이 접종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계절 인플루엔자 백신으로 출하 승인을 받은 백신은 25일 기준으로 190로트(동일 공정 조건 생산을 뜻하는 제도 단위 번호) 2825만 도즈(1회 접종분)다. 이 가운데 상온 노출이 의심되는 신성약품을 통해선 정부 조달 물량 51로트가 공급됐다.

질병청은 22일부터 시작하는 국가 인플루엔자 예방 접종 사업 물량 중 만 13~18세 대상 물량 가운데 의심 신고가 접수됐으며 예방 접종 하루 전에 사용을 중단했기 때문에 관련 백신 접종자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

그러나 실제로는 국가 예방 접종 전 일부 의료기관 등에서 정부 조달 물량을 유료 예방 접종자 등에게 접종한 사실이 확인되고 예방 접종 중단 안내 이후에도 해당 물량이 사용되면서 정부 조달 물량 접종자는 추가로 확인되고 있다.

[세종=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