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쿨존서 자전거 탄 초등학생을 승용차가 들이받아…피해학생 가족 “고의 사고”

명민준기자 입력 2020-05-26 21:41수정 2020-05-26 21:4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북 경주의 한 초등학교 인근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에서 초등학생이 탄 자전거를 승용차가 들이받는 사고가 발생해 경찰이 조사에 나섰다.

26일 경주경찰서에 따르면 25일 오후 1시 40분경 동천동 한 초등학교 인근 도로에서 40대 여성이 몰던 스포츠유틸리티차량(SUV)이 모퉁이를 돌면서 앞서가던 자전거를 덮쳤다. 이 사고로 자전거에 탄 초등학생 A 군(9)이 오른쪽 다리를 다쳐 인근 병원에서 치료받고 있다. 당시 주변에 있던 한 시민이 사고를 목격하고 경찰에 신고했다.

사고 현장 폐쇄회로(CC)TV에는 승용차가 자전거를 뒤에서 들이받는 장면이 찍혔다. 초등학생 가족은 사고를 낸 승용차가 인근 놀이터에서 200m가량 쫓아와 일부러 낸 사고라고 주장했다. 사고 지점은 초등학교에서 180m가량 떨어진 어린이보호구역에 있었다. 이들은 “A 군이 초등학생인 운전자 자녀와 다퉜는데 운전자가 따라와서 고의로 사고를 냈다”고 했다.

경찰은 운전자를 상대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이른바 ‘민식이법’(도로교통법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개정안) 위반 여부나 고의성 등을 조사할 것”이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경주=명민준 기자 mmj86@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