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부터 마스크 안쓰면 혼잡 지하철 못타…깜빡 했다면?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5-13 12:27수정 2020-05-13 14:2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오늘부터 서울 지하철이 혼잡할 경우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은 승객은 탑승할 수 없다. 개찰구에서 진입이 제한된다.

서울시는 이런 내용을 골자로 하는 ‘대중교통 이용 생활 속 거리두기 대책’을 13일부터 실시한다.

지하철 혼잡도는 Δ80% 이하 ‘여유’ Δ80~130% ‘보통’ Δ130~150% ‘주의’ Δ150% 이상 ‘혼잡’ 단계로 구분된다.


▲여유 단계는 승객이 대부분 착석해있고 통로는 여유가 있는 상태다. ▲보통 단계는 여유롭게 이동이 가능한 수준을 말한다. ▲주의 단계는 이동 시 다른 승객과 부딪힘이 일어나는 정도다. ▲혼잡 단계는 열차 내 이동이 불가능할 정도로 꽉찬 상황이다.

주요기사

혼잡 단계(150% 이상)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는 승객의 탑승을 제한한다. 역무원이 개찰구 진입을 제한한다. 또 혼잡도가 170% 이상일 경우 역·관제·기관사 판단 하에 혼잡구간 무정차 통과도 가능하도록 한다.

주의 단계에서는 승객분산 유도와 함께 마스크 착용을 강력 권고한다. 여유나 보통 단계에서는 안전요원을 투입해 질서 유지와 승객분산을 유도한다.

깜빡 잊고 마스크를 챙기지 않았을 경우를 위해 시는 모든 역사의 자판기 448개소, 통합판매점 118개소, 편의점 157개소 등에서 덴탈마스크를 시중가격으로 구매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지하철 안내방송, 전광판 등을 통해 시간대별, 호선별 혼잡 정보를 제공하는 ‘혼잡도 사전예보제’도 시행해 시민들의 불편을 줄인다.

출퇴근시간에는 전동차를 추가로 투입해 혼잡도를 낮춘다. 혼잡도가 높은 노선인 2·4·7호선은 열차를 증회운행하고 그 외 노선은 비상대기 열차를 배치해 혼잡상황 발생 시 즉시 투입한다.

버스 대책도 마련했다. 현재 감회운행중인 차량 413대를 13일부터 정상운행하고, 혼잡도 130%를 초과하는 노선은 배차간격을 탄력적으로 조정 및 증회운행한다. 혼잡도 130%는 승차정원 46명 버스에 60명이 탑승한 상황이다. 이같은 조치에도 혼잡도 130%를 초과하는 노선이 있으면 예비차를 추가로 투입한다.

단 버스는 지하철처럼 당장 마스크 미착용시 탑승을 제한하지는 않는다. 다만 차후를 대비해 마스크 미착용 시 탑승을 거부할 수 있도록 버스운송약관 개정을 추진한다.

시는 또 ‘개문냉방’(開門冷房) 운행을 허용하는 내용의 여름철 냉방 운행 지침을 최근 각 운수사에 공지했다.

서울 대중교통 이용객은 3월 첫 주 최저치를 기록한 뒤 4월부터 점차 증가 추세를 보였다. 교통카드 데이터 분석 결과 현재 혼잡도는 코로나 이전의 약 80~90% 수준으로 추정된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