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고성군수 재선거에 후보 7명 출마

강정훈기자 입력 2015-10-13 03:00수정 2015-10-13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전국 유일의 자치단체장 재선거인 10·28 경남 고성군수 선거전에 7명이 후보로 나섰다.

고성군선거관리위원회는 “새누리당과 새정치민주연합 공화당 후보 3명을 비롯해 무소속 4명 등 7명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고 12일 밝혔다. 새누리당 하학열 전 고성군수는 선거법 위반 혐의로 대법원에서 벌금형을 선고받아 당선 무효가 됐다.

선거운동은 15일부터 시작된다. 새누리당은 최평호 전 고성부군수(66·기호 1번)가 나섰다. 새정치연합에서는 백두현 통영·고성지역위원장(49·기호 2번)이 출마했다. 공화당은 김인태 당 농어촌위원장(66·기호 4번)이 도전장을 냈다.

무소속으로는 이상근 통영상공회의소 회장(61·기호 5번), 이재희 전 경남도의원(64·기호 6번), 김홍식 전 고성군의원(53·기호 7번), 정호용 전 고성군의원(61·기호 8번)이 후보 등록을 마쳤다. 새누리당 최 후보의 강세 속에 새정치연합 백 후보 등이 추격하는 양상이다. 새누리당 성향의 후보가 난립해 결과를 예단하기 어려운 상황. 무소속 이상근 후보 등이 추진 중인 후보 단일화와 연대 여부가 변수가 될 것으로 전망된다.

주요기사
한편 사천시의원 라 선거구(동서금동·벌용동·향촌동) 재선거에는 새누리당 이삼수 전 시의원(56·기호 1번), 무소속 박종권 전 시의원(52·기호 4번)이 맞대결을 벌인다. 새누리당 국회의원에 무소속 시장인 사천의 정치 구도만큼 선거전 양상도 복잡하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