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원고 눈물의 졸업식, 생존학생 합창… 눈물 터져 나와 ‘여전한 아픔’

동아닷컴 입력 2015-01-09 18:06수정 2015-01-09 18:0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단원고 눈물의 졸업식’

단원고에서 눈물의 졸업식이 치러졌다.

9일 오전 경기도 안산시 단원구 단원고등학교에서 제8회 졸업식이 거행됐다. 이날 졸업식은 2학년 생존학생 75명이 전원 참석했다.

지난해 4월 세월호 참사의 아픔을 잊지 못하는 단원고 2학년 재학생들은 졸업하는 3학년 선배를 위해 합창 공연을 선보였다. 첫 무대는 여학생들이 가수 이선희 노래 ‘인연’을, 이후 2학년 남학생들이 가수 인순이의 ‘아버지’를 불렀다.

주요기사
노래가 흘러나오는 동안 여기저기서 눈물이 쏟아졌다. 교사도 학부모들도 고개를 숙인채 들지 못했다. 그야말로 눈물의 졸업식 현장이었다.

단원고 졸업식은 2시간가량 열렸으며, 3학년생 505명이 졸업장을 받았다.

‘단원고 눈물의 졸업식’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단원고 눈물의 졸업식, 3학년 학생들 축하합니다”, “단원고 눈물의 졸업식, 얘들아 아직도 미안하다”, “단원고 눈물의 졸업식, 글을 읽는 나도 숙연해진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동아닷컴 영상뉴스팀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