참 치사한 교장선생님… 초등학생들 모은 이웃돕기 성금 회식비로 꿀꺽

동아일보 입력 2010-09-15 03:00수정 2010-09-15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울산의 한 초등학교 교장이 학생이 모은 이웃돕기 성금 일부를 교사와 회식비 등으로 사용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울산시교육청은 최근 징계위원회를 열어 이 같은 비리를 저지른 김모 교장(59)에 대해 정직 3개월의 중징계를 내렸다고 14일 밝혔다. 교육청 감사 결과 김 교장은 2008년 4월 자신이 근무하던 울산 북구의 모 초등학교 학생을 대상으로 ‘사랑의 동전 모으기’ 행사를 벌여 240여만 원의 성금을 모았다. 이 행사는 비영리 국제구호개발 민간단체인 굿네이버스가 학생들에게 나눠준 저금통에 동전을 모아 학교로 갖고 오도록 해 불우이웃을 돕는 행사다.

김 교장은 성금 가운데 117만 원은 굿네이버스에, 23만 원은 양로원에 전달했다. 하지만 나머지 100만 원은 김 교장이 회식비 등으로 사용한 사실이 영수증 등을 통해 확인됐다. 김 교장은 “불우이웃 돕기를 담당하는 교사가 휴가를 가는 바람에 성금을 제때 집행하지 못했다”고 밝혔다.

울산=정재락 기자 raks@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