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파일]현금 5억 갖고 달아난 은행 청경 자수

동아일보 입력 2010-09-13 03:00수정 2010-09-13 05: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마산동부경찰서는 10일 현금 5억 원을 훔쳐 달아난 경남은행 경비 용역업체인 K시스템 직원 박모 씨(43)가 12일 오전 1시 7분 자수했다고 밝혔다.

▶본보 11일자 A10면 참조
[휴지통]은행 청경, 금고서 5억원 갖고 달아나


경찰에 따르면 박 씨는 자수 당시 훔친 5억 원에서 도피 과정에서 택시비와 숙박비, 술값 등으로 쓴 160만 원을 뺀 현금 4억9840만 원을 소지하고 있었다. 경찰에서 박 씨는 “귀신에 홀린 것처럼 우발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며 “공개수사가 진행되는 데다 양심의 가책을 느껴 자수를 결심했다”고 진술했다.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