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경 합동조사반 발표 “대승호, 엔진 고장나 北해역 진입”

동아일보 입력 2010-09-11 03:00수정 2010-09-11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평양 인민아파트 10만채 건설” 北, 피랍 선원에 우월성 선전 북한에 피랍됐다가 31일 만에 송환된 포항선적 오징어 채낚기 어선 ‘55대승호’가 피랍 당시 북한 해역을 침범했던 것으로 밝혀졌다. 군경 합동조사반은 10일 이 같은 내용을 담은 ‘55대승호 사건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반에 따르면 지난달 1일 경북 포항항을 출항한 대승호는 같은 달 8일 새벽 북한 배타적경제수역(EEZ) 밖 2.9마일(약 4.7km) 해상에서 조업 중 엔진 이상을 점검하다가 조류에 표류하면서 북한 해역으로 들어갔다. 이후 8일 오전 10시 40분경 북한 EEZ 내 0.2마일(약 0.3km) 해상에서 북한 어업지도선에 나포돼 김책항에 억류됐다. 선원들은 평양에서 파견된 조사관 2명으로부터 김책항 인근 건물에서 신원과 월선 경위 등에 대해 1명씩 4∼10차례 조사를 받았다. 조사 후 선장 김칠이 씨(58) 등 한국인 4명은 엔진 고장으로 표류하다 북한 해역을 침범한 사실을 인정하는 자술서를 썼다. 중국인 선원 3명은 취업 경위와 처우 실태에 대해 두 차례씩 조사를 받았다. 조사 중 북한 조사관들은 ‘평양에 인민을 위한 아파트 10만 채를 건설 중이다’, ‘인공위성을 3발이나 발사했다’는 등 북한 체제의 우월성을 선전하기도 했다는 것. 이 과정에서 선원들은 자술서와 반성문을 여러 차례 되풀이해 작성했지만 구타 등 가혹행위는 없었다고 밝혔다.

포항=장영훈 기자 jang@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