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경남]“낙동강 사업 계속여부 내달초 결정”

동아일보 입력 2010-09-10 03:00수정 2010-09-10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도 특위 “이달말 중간 보고” 경남도가 자체적으로 가동 중인 ‘낙동강사업 특별위원회’는 “다음 달 초 4대강 살리기 사업 중 낙동강 경남구간 사업을 계속할지에 대한 공식 방침을 국토해양부에 전달하겠다”고 9일 밝혔다.

▶본보 9일자 A17면 참조
[부산/경남]“낙동강 사업 가 외면땐 정부에 시행 요구”


특위 강병기 공동위원장(정무부지사)은 이날 도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달 말 특위 중간활동 보고를 하고, 연말에는 최종 보고서를 낼 예정”이라며 “충남도와 함께 4대강 사업에 관한 국회 합동 세미나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달 5일 낙동강 특위가 발족한 이후 5차례 회의를 했고 합천군 덕곡면 침수 우려지역 건설 현장도 2차례 방문했다”고 설명했다. 경남도가 7월 47공구인 남강살리기 사업 발주를 보류한 것과 관련해서는 “이 구간은 보 설치와 준설이 포함돼 있지 않은 만큼 15일을 전후해 부산지방국토관리청 등과 습지 및 생태수로 조성 등 친환경적인 사업을 추가하는 방안을 논의하겠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경남도가 8일까지 실시한 4대강 사업 의견 취합에 문제가 있다는 지적에 대해 “인터넷 여론 수렴은 한계가 있는 만큼 시군을 통해서도 생각을 들어 최대한 공정성을 유지하겠다”고 강조했다. 국토해양부는 7월 30일 부산지방국토관리청장 명의로 경남도에 공문을 보내 4대강 사업을 계속할지, 대행사업권을 반납할지를 8월 6일까지 알려달라고 요청했으나 도는 김두관 지사 지시에 따라 답변을 미루고 있다.

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