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가을 첫 신종플루 발견… 인도 방문했다 감염된 듯

동아일보 입력 2010-09-09 03:00수정 2010-09-09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올가을 들어 처음으로 인플루엔자 바이러스가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지난달 23일 경남 양산시, 지난달 24일 경기 고양시의 의료기관을 방문한 환자에게서 계절형 인플루엔자A(H3N2)와 신종 인플루엔자A(H1N1) 바이러스가 분리됐다”고 말했다.

역학조사 결과 신종플루 바이러스에 감염된 환자는 인도 델리 지역을 방문했다가 감염된 것으로 밝혀졌다. 이 환자에게서 분리된 바이러스는 타미플루에 대해서는 내성이 없고 아만타딘에 대해선 내성이 있었다.

인플루엔자 백신의 면역 효과는 평균 6개월로 노약자, 만성질환자 등 고위험군은 매년 예방접종을 받아야 한다. 질병관리본부는 “이번에 분리된 2종의 바이러스 모두 올해 계절인플루엔자 백신을 맞으면 예방이 가능하다”고 말했다.

우경임 기자 woohaha@donga.com
주요기사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