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ime TOWN]포기하려다 만난 ‘사고력 수학’ 아이가 수학을 좋아하네요

동아일보 입력 2010-09-06 03:00수정 2010-09-06 03: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 방문학습 체험 수기 우리 아들이 하늘교육 ‘사고력수학(C-MEX)’을 만난지 어느덧 2년 4개월이 되었네요. 아이가 일곱 살 되던 해 하늘교육을 시작했는데 벌써 초등학교 2학년이 됐습니다. 그 동안 아이의 실력이 얼마나 높아졌는지를 생각해보면 하늘교육의 위력에 다시금 놀라게 돼요.

사실 우리 아들은 어렸을 때부터 수학에 남다른 재능을 보였어요. 집 안에 있는 모든 것을 수학과 관련해 생각하더군요. 딱히 일러주지 않아도 아이 스스로 수학적 원리를 깨우치는 모습에 놀란 적도 많습니다. 또래 아이들보다 잘한다는 얘기를 주위에서 들을 때면 기분이 좋았어요.

부모 마음이 다 그렇듯 아이의 재능을 키워주는 데 어떤 방법이 도움이 될까 고민하게 됐지요. 유명하다는 학원에 우리 아이를 맡겨볼까 하는 생각도 했지만, 당시 그곳에선 유치원생은 실력이 좋아도 상급학생과 같이 수업 받을 수 없다는 얘기를 했습니다. 뾰족한 방법이 없다고 생각하고 포기하려던 찰나, 신문에서 하늘교육 방문학습지 광고를 봤던 게 생각났어요. 그렇게 하늘교육과의 인연이 시작되었지요.

사실 초기에는 한 1년 정도만 하다가 학원으로 옮겨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었어요. 처음에는 아이가 수학문제를 좀 어려워해서 저와 같이 풀었습니다. 그런데 언젠가부터 혼자 어려운 사고력문제를 척척 풀어나가고 있더라고요. 그 모습을 보니 학원으로 옮겨야겠다는 생각을 다 잊고 말았네요.

주요기사
2학년인 지금은 상당히 높은 수준인 C단계를 하고 있어요. 어려운 문제들을 즐겁게 푸는 아이를 보면 기특할 따름입니다. 이럴 때면 ‘하늘교육 수학을 정말 잘 선택했구나’ 하고 생각해요. 지난해 2학기에는 성균관대 주최 전국 수학경시대회에 전국 16등으로 입상했답니다. 평소 꾸준하게 하늘교육의 사고력 문제를 접해왔기 때문에 경시대회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둔 것 같아요. 앞으로도 우리 아이의 교육은 주욱 하늘교육에 맡길 생각이랍니다.

박혜숙 서울 송파구 문정동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