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양수산 대표 직무 정지”…사조CS 가처분신청 수용

입력 2007-09-12 03:01수정 2009-09-26 14:1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50부(수석부장판사 김용헌)는 ㈜사조CS가 “김명환 오양수산 대표이사의 직무를 정지해 달라”며 낸 가처분 신청을 11일 받아들였다.

재판부는 “지난해 6월 김 씨를 대표이사로 중임한 주주총회의 결의 과정에 절차상의 하자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며 “신청인인 사조CS를 위해 보전돼야 할 권리가 있기 때문에 가처분 신청을 받아들인다”고 밝혔다.

재판부는 김 대표이사의 직무 집행이 정지되는 동안 대표이사 직무 대행자로 이준범 변호사를 직권으로 선임했다.

김성수 오양수산 회장은 6월 2일 별세 직전 자신과 아내 등이 갖고 있던 오양수산 지분 35.2%를 사조산업 자회사인 사조CS에 매각하는 계약을 했다. 이에 장남인 명환 씨와 임직원들은 주권인도 금지 가처분 신청을 법원에 내는 등 사조CS 측과 갈등을 빚어 왔다.

이종석 기자 wing@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