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방암 걸린 쥐’ 개발 치료제 연구 큰기대

입력 2003-12-29 18:33수정 2009-09-28 00: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유방암 환자에게 생기는 유전자를 쥐의 수정란에 주입해 유방암에 걸린 쥐를 만드는 데 성공함으로써 사람의 유방암 발병 메커니즘 규명과 조기진단 및 치료제 개발에 한 걸음 더 다가가게 됐다.

가톨릭대 강남성모병원 김진우(金振宇) 교수팀은 유방암 환자에게서 특이하게 나타나는 ‘HCCR-2’ 발암유전자를 쥐의 수정란에 주입한 결과 태어난 새끼 쥐가 성장했을 때 밤톨 크기의 유방암이 생긴 것을 확인했다고 29일 밝혔다.

김 교수는 “HCCR-2 유전자는 암 억제 단백질인 ‘P53’의 기능을 억제시켜 유방암을 일으킨다”며 “유방암에 걸린 쥐는 유방 뇌 심장 폐 간 위 신장 등에서 P53의 기능이 크게 떨어져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미국의 암 분야 유명 저널인 온코진(Oncogene) 최신호에 실렸다.

김 교수는 “유방암을 유발시키는 유전자들은 많지만 HCCR-2 유전자처럼 강력한 발암유전자는 없다”며 “앞으로 이 유전자를 통해 사람의 유방암 발생 메커니즘을 밝히는 것이 가능해질 전망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일부 전문가들은 실제로 유방암 환자가 얼마나 많은 HCCR-2 유전자를 갖고 있는지와 또 이 유전자가 기존에 알려진 다른 유방암 유발 유전자에 비해 얼마나 더 유방암을 발생시키는지 등에 대한 연구가 진행돼야 한다고 지적했다.

HCCR-2 유전자는 김 교수팀이 2년 전 처음 발견한 발암 유전자로 현재 미국 국립보건원(NIH)의 유전자은행에 등록돼 있다.

이진한기자·의사 liked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