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도권]지하철 먼지 ‘분수’로 없앤다

입력 2003-12-25 18:01수정 2009-10-10 06:3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지하철 5∼8호선을 운영하는 서울도시철도공사가 지하철 역사 내에 미세먼지(PM10)를 없애기 위한 환경개선작업에 들어간다.

도시철도공사는 “지하철 역사에서 미세먼지를 없애기 위해 자동으로 물청소가 가능한 물 분사형 송수관과 음이온발생 공기정화시스템을 단계적으로 설치하기로 했다”고 25일 밝혔다.

철로변에 설치되는 물 분사형 송수관은 적당한 간격마다 달려 있는 노즐을 통해 물을 뿜어주게 된다.

24시간 자동으로 물을 뿜어 터널 내부를 세척할 수 있다. 1단계로 내년 5월까지 지하철 7호선 중곡∼군자∼어린이대공원역 약 2km 구간에 설치된다.

내년 1월 지하철 5호선 광화문역에 설치되는 음이온발생 공기정화시스템은 말 그대로 음이온 입자를 공기 중에 뿌려 미세먼지를 없애는 장치. 이번 시범 운영에서 효과가 좋으면 5∼8호선 모든 지하철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도시철도공사는 “지하철은 터널인데다 유동 인구가 많아 미세먼지가 가장 심각한 문제”라면서 “이런 장치가 지하철 내부의 먼지를 줄이는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정양환기자 ray@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