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형간염→간암 발병과정 첫 규명 동국대 김철호 교수팀

입력 2003-07-01 19:02수정 2009-09-28 23:12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간염 바이러스가 간암을 일으키는 과정을 한국 과학자가 규명했다.

동국대 김철호 교수(한의대.사진)는 1일 “B형 간염 바이러스가 만드는 X단백질이 간암을 일으키는 구체적인 과정을 밝혀냈다”고 발표했다. 이 연구는 국제 과학학술지 ‘암 연구’ 최근호에 발표됐다. B형 간염은 간경화, 간암 등을 일으키며 우리나라 전체 인구의 7∼8%가 보균자로 알려져 있다.

김 교수는 “B형 간염 바이러스는 인체 간세포에 침입한 뒤 X단백질을 만드는데 이 단백질이 인체의 암 억제 유전자(PTEN)의 활동을 억제해 간암을 일으킨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이 간세포에서 X단백질을 증가시키자 무한 증식하는 암세포가 크게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김 교수는 “PTEN 유전자를 활성화시키는 약물이나 기술을 개발하면 간염으로 인한 간암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김상연 동아사이언스기자 dream@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