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순균 국정홍보처장 "조중동이 정상적 여론형성 막아"

입력 2003-06-22 23:43수정 2009-09-29 0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순균(鄭順均) 국정홍보처 차장이 21일 서울 서초구 서초동 대검찰청에서 대검 간부 30여명을 상대로 한 특강에서 “조중동(조선 중앙 동아일보)이 여론 독과점 체제를 구축하면서 특정 사안에 대해 자신들의 주장을 고착해 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정 차장은 이어 “세 신문은 비슷한 논조를 유지하며 남북문제와 각종 사회적 의제 등에 대해 자신들의 입장을 일방적으로 내놓고 있다”며 “이들이 정상적인 여론 형성을 막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한나라당 강성구(姜成求) 의원이 최근 국회 대정부질문에서 ‘바보들은 항상 언론 탓만 한다’고 발언한 것을 세 신문이 사전에 짠 것처럼 같은 제목으로 기사화한 것은 입맛에 맞는 발언을 통해 ‘사실’이 아닌 자신들의 주장을 한 것”이라고 말했다.

정 차장은 이와 함께 “일부 부처에서 브리핑제를 도입했지만 하드웨어에 비해 어떤 브리핑을 하겠다는 소프트웨어가 부족하다”며 “각 부처 공무원들은 스스로를 ‘정보 공급자’라고 생각하고 기자들에게 만족할 만한 수준의 정보를 제공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중앙일보 편집국 부국장 출신으로 지난해 대선 당시 노무현(盧武鉉) 후보의 공보특보와 대통령직인수위원회 대변인 등을 지낸 정 차장은 최근 브리핑제 보완을 위해 일본 유럽 등을 시찰한 뒤 청와대 국세청 경찰청 등에 이어 검찰에서 특강을 했다.이승헌기자 ddr@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