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대통령과 국정원간부 사진' 오마이뉴스 공개 파문

입력 2003-06-22 20:11수정 2009-09-29 00:2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노무현 대통령(앞줄 왼쪽에서 7번째)과 국가정보원 간부들이 20일 국정원 청사 앞에서 찍은 기념사진. 사진제공 한국일보


노무현(盧武鉉) 대통령이 20일 국가정보원을 방문해 국정원 본부의 실국장급 간부(2급 이상) 전원과 함께 찍은 기념사진을 인터넷신문 오마이뉴스가 홈페이지에 그대로 공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이 기념사진은 노 대통령과 청와대 참모진 7명, 고영구(高泳耉) 국정원장 등 국정원 간부 27명이 청사 건물 앞에 나란히 서서 찍은 것이다. 이 사진에 찍힌 국정원 간부 중 고 원장과 1, 2, 3차장, 기조실장 등 정무직 간부를 제외한 국정원 1, 2급 간부 22명은 얼굴 사진을 공개해서는 안 되는 인물들이다. 국정원은 내부 보안업무 관리규정으로 정무직을 제외하고는 사진은 물론이고 신원 직책 등도 모두 비밀로 취급하고 있다.

▼관련기사▼
- 국정원사진 노출건 엄중 문책

더욱이 이 사진은 대통령홍보수석비서관실에서 아무런 문제의식 없이 오마이뉴스측에 제공한 것으로 확인돼 청와대의 보안의식에 심각한 문제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오마이뉴스측은 관련 기사를 20일 오후 5시반경에 올렸으며 사진은 오후 10시경에 게재했다고 밝혔다. 이 사진은 홍보수석실의 대통령 전속 사진팀이 이날 오후 노 대통령이 국정원을 방문했을 때 촬영한 것으로 오마이뉴스측이 행사 관련 사진을 달라고 요청하자 그대로 건네줬던 것으로 확인됐다.

청와대 대변인실은 22일 오전 한 기자에게서 “국정원 간부 사진을 공개해도 괜찮은가”라는 전화를 받은 뒤 오마이뉴스측에 요청해 사진을 삭제했다. 삭제시간은 오전 10시경으로 36시간가량 인터넷에 올라있었던 셈이다.

노 대통령의 국정원 방문 당시 취재를 했던 청와대 공동사진기자단은 국정원 간부의 신원을 노출시키지 않아온 관행에 따라 행사 장면을 촬영하면서 실무 간부들의 얼굴은 나오지 않도록 했고, 노 대통령이 국정원 간부 전원과 기념사진을 찍을 때에도 사후에 누설될 것을 우려해 스스로 이를 찍지 않았다.

이 사진을 게재했다가 삭제한 오마이뉴스는 22일 오후 “청와대가 기념사진을 일부 언론에 배포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국정원 부서장 ‘기념사진’ 공개는 정보부 창설 이후 최초이자 세계 정보기관 사상 최초다”고 청와대측을 비판하고 나섰다.

오마이뉴스의 김당 기자(청와대 담당)는 “청와대측에서 다른 사진과 함께 문제의 사진을 오마이뉴스 편집팀으로 바로 보내줬기 때문에 그대로 게재했던 것”이라며 “이 사진을 공개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미리 고지하지 않은 국정원측에 1차적인 잘못이 있다”고 말했다.

김정훈기자 jnghn@donga.com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