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무관 승진자 투표심사 논란…통영시, 하위직이 지명

입력 2001-09-24 21:28수정 2009-09-19 07:0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경남 통영시가 사무관(5급) 승진대상자를 결정하기 위해 하위직을 대상으로 ‘지명투표’를 실시, 찬반 논란을 불러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통영시는 내달 1일자로 발령할 사무관 승진후보자 1명을 선정하기에 앞서 인사위원회 참고자료로 쓰기 위해 대상자 7명을 놓고 지난 22일 6급이하 직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시청 회의실에서 지명투표를 실시했다고 24일 밝혔다.

이날 투표에는 600여명의 직원 가운데 370여명이 참가했으며 지명투표의 결과는 이달 말경 열릴 인사위원회에 비공개로 넘겨져 승진대상자를 결정하는 자료로 활용된다.

시 관계자는 “이번 투표는 지난해말 고동주(高東柱)시장과 직장협의회가 승진인사 때 사안에 따라 ‘직원 평가제’를 도입키로 했던 정기협의 사항을 지킨 것”이라며 “인사 참고자료로 쓰일 뿐 구속력은 없다”고 말했다.

이와관련, 김영길(金永佶)경남도 직장협의회장은 “사무관의 경우 중간 간부로서 조직 전체를 아우르는 역량이 필요할 뿐 아니라 다양한 평가를 한다는 측면에서 지명투표제의 도입은 긍정적으로 볼수 있다”고 밝혔다.

그러나 통영시청 직장협의회 홈페이지 등에는 ‘승진대상에 오른 사람들은 인기관리에 바쁘겠다’, ‘근무성적 평정은 무엇 때문에 하나’는 등의 비판적인 의견도 올라오고 있다.

또 통영시가 과열과 혼탁양상을 막기위해 투표일정을 갑자기 잡아 일부 섬지역 공무원들은 투표 기회를 박탈당했다는 주장도 제기됐다.

한편 경남 양산시와 충북 제천시 등은 지난해 1월 승진대상자를 선정하면서 동료 직원들에게 적임자를 적어내도록 했으며 경남 고성군은 96년 ‘제비뽑기’로 승진대상자를 결정, 논란을 빚기도 했었다.

<통영〓강정훈기자>manma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