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림욕장 그네 기둥 쓰러져 초등생 2명 사상

입력 2000-09-28 17:30수정 2009-09-22 02:5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28일 오전 11시20분경 대전 유성구 성북동 성북삼림욕장에서 가을소풍 나온 어린이들이 타고 놀던 그네 기둥이 쓰러지며 아이들을 덮치는 사고가 발생했다.

이 사고로 그네를 타던 조세진군(10·서부초등교 4년·대전시 서구 내동)이 숨지고 같은 학교 친구 정모군(10)이 중상을 입었다.

인솔 교사 등에 따르면 소풍 왔던 아이들이 그네를 타며 주변에서 놀던 중 갑자기 그네를 묶어 놨던 나무기둥 4개가 한꺼번에 부러지며 아이들을 덮쳤다는 것.

<대전=이기진기자>doyoc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