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여야 병역비리수사 공방 계속

입력 2000-03-18 15:37업데이트 2009-09-23 02:05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여야는 18일 검찰의 병무비리 수사를 놓고 민주당은 비리척결 차원의 엄정한 수사를 재차 촉구한 반면 한나라당과 자민련은 야당탄압으로 규정하고 이의 연기를 촉구하며 이틀째 공방을 계속했다.

민주당은 이날 당사에서 선대위 간부회의를 열어 "한나라당이 안보위기를 부추기고 있는 상황에서 병역문제는 중요하며 특히 병역비리는 단호하게 척결해야 한다"고 결론짓고 검찰의 단호한 수사를 촉구키로 했다고 김현미(金賢美) 부대변인이 밝혔다.

이인제(李仁濟) 선대위원장도 "병역비리 수사는 검찰총장이 지난 2월8일 성역없는 수사방침을 이미 밝힌 것으로, 야당이 정치탄압이라고 주장하는 것은 언어도단"이라면서 "우리 당은 단호하게 정공법으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 서청원(徐淸源) 선거대책 본부장은 "현정권의 관권선거가 `총체적 시나리오'에 의해 진행되고 있으며 검찰은 여당에 불리한 옷로비사건 재판을 연기하면서도 새삼 병역비리 수사카드로 야당을 탄압하고 있다"며 병역비리수사를 총선이후로 연기하라고 요구했다.

이원창(李元昌) 선대위 대변인도 성명을 내고 "병역수사는 마침내 검찰내부에서도 `불순한 동기의 공작수사'라는 반대에 부딪히고 있으며 지난번 `검란(檢亂)의 망령이 되살아날까 우려된다"고 지적했다.

자민련은 이규양(李圭陽) 선대위 수석부대변인 논평을 통해 "김대중(金大中) 정권이 일으킨 병풍의 회오리로 선거정국이 소용돌이치고 있다"며 병역비리 수사 연기를 거듭 촉구했다.

그는 "반부패국민연대가 병역비리명단을 청와대에 제출한 것이 지난 1월인데 수사 당국은 그동안 무엇을 했느냐"면서 "혐의내용이 사실이 아니더라도 조사 자체가선거에 영향을 미칠 것이므로 병역수사는 총선 이후로 연기해야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안수훈 최이락 김병수기자]ash@yonhapnews.co.kr choinal@yonhapnews.co.kr bingsoo@yonhapnews.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