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폐공사 옥천조폐창, 노조 정문봉쇄 농성

입력 1999-01-06 19:41수정 2009-09-24 14:56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한국조폐공사 노조 옥천조폐창지부 소속 노조원 3백여명은 공사측의 장비 반출을 막기 위해 6일 오전 10시부터 충북 옥천군 옥천읍 서대리 옥천조폐창 정문을 승용차로 봉쇄한 채 농성을 벌이고 있다.

노조원들은 공사측이 구조조정 차원에서 옥천조폐창을 폐쇄하기로 하고 이날 조폐창 내 수표 인쇄기를 경북 경산조폐창으로 옮기려 하자 승용차 50여대로 정문을 가로막았다.

경찰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전경 1개 중대를 농성장 주변에 배치했다.

〈옥천〓지명훈기자〉mhj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