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구기동 139일대 풍치지구 재지정

입력 1998-12-07 19:12수정 2009-09-24 17:38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서울 종로구 구기동 139 이북5도청 일대 1만9백91평이 풍치지구에서 제외된지 18년만에 다시 풍치지구로 지정된다.

이 지역은 북한산 자락 풍치지구 일대로 80년11월 외교관 공관단지를 조성한다는 목적으로 풍치지구에서 해제됐었다. 그러나 수려한 경관보호를 위해서 또 주변 지역과의 형평성을 고려해 풍치지구로 재지정 되어야 한다는 요구가 계속 제기돼왔다.

풍치지구로 지정되면 4층이상의 건물이 들어서지 못한다. 이번에 풍치지구로 재지정된 이 지역에는 7층짜리 이북5도청 건물이 들어선 상태고 4층짜리 연립주택이 현재 건설중이다.

서울시 도시계획과 권기욱(權奇昱)정비계획계장은 “당초 계획과 달리 외교관 공관이 들어서지 않아 재지정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이진영기자〉ecolee@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