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단란주점,접대부고용 적발땐 영업허가 취소』

입력 1998-07-21 19:21수정 2009-09-25 06:57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부는 여성접대부를 고용하거나 칸막이를 설치하는 등 영업행태를 위반한 단란주점에 대해서는 적발 즉시 영업허가를 취소키로 했다.

국무조정실은 21일 보건복지부 행정자치부 등과 협의를 거쳐 업태를 위반해 불법영업을 하는 단란주점에 대한 처벌을 이처럼 강화하는 방향으로 식품위생법 시행규칙을 개정키로 했다고 밝혔다.

또 단란주점이 영업허가 취소를 받았을 경우 1년동안 같은 장소에 단란주점뿐만 아니라 일반 음식점 등의 식품접객업소도 내지 못하도록 규제키로 했다.

〈최영훈기자〉cyhoon@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