金대통령,정치-기업인 사정보도에 가타부타 말없어

입력 1998-07-12 19:32수정 2009-09-25 07:45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정경유착에 대한 대대적인 내사가 진행되면서 정치권의 시선이 자꾸 청와대로 향하고 있다. 하지만 청와대는 펄쩍 뛴다. 과거 정권의 타성에 익숙한 사람들의 지레짐작이라는 것이다.

실제로 김대중(金大中)대통령은 정치인이나 기업인 사정과 관련한 보도에 전혀 반응을 보이지 않는다는게 청와대 관계자들의 전언. ‘잘한다’ ‘못한다’는 평가는 물론 사실여부를 확인하라는 지시도 일절 없다는 것이다.

김대통령은 최근 박상천(朴相千)법무부장관으로부터 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나는 대통령으로서 검찰에 (수사와 관련해) 지시를 하거나 강요를 한 적이 한 번도 없다. 모든 것을 법에 의해서 하도록 했다”고 말했다.

사정관련 업무를 담당하고 있는 박주선(朴柱宣)법무비서관도 조심스럽다. 그는 내사중인 사건에 대해서는 가능한 보고를 받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는 언론에 보도된 경우에만 사실여부를 확인하는 정도이며 검찰도 예전같지 않다고 말했다.

박비서관은 12일 청구비리와 관련해서도 “언론에 보도돼 검찰에 알아봤더니 ‘알면 오히려 괴로울 테니 알려고 하지 말고 좀 더 기다리라’는 말만 들었다”고 전했다.

물론 사정의 큰 방향이나 원칙에 대해서는 청와대와 사정기관간에 의견조율을 하고 있다. 대체로 검찰이 앞서나가고 청와대는 혹시 검찰이 너무 앞서나가지 않을까 조바심하는 분위기다.

김대통령이 법무부 국정과제 점검시 환란 및 북풍수사와 관련, “많은 사람들은 정치적으로 악용할 것이라고 생각했지만 상상 외로 정치인 중 다친 사람도 없고 억지로 만든 것도 아니어서 검찰에 대한 국민의 인식이 많이 바뀌었다”고 말한 것은 청와대의 기류를 잘 엿볼 수 있는 대목이다.

〈임채청기자〉cclim@donga.com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