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보 재수사 스케치]검찰,수사기록 유출 잇달아 곤혹

입력 1997-03-27 19:55수정 2009-09-27 01:2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조원표·이호갑·신석호기자] ○…검찰은 일부 언론에서 1차 수사 당시 검찰수사기록에 담긴 피고인과 참고인들의 진술내용이 보도되자 수사기록 사본을 갖고 있는 변호사 사무실에 일일이 전화를 걸어 수사기록 관리에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음에도 불구하고 이날도 수사기록내용에 대한 보도가 잇따르자 곤혹스러워하는 모습. 검찰 관계자는 『한보사건 1차 공판 이후 변호인들이 법원에서 수사기록을 복사할 때 「수사기록을 외부에 유출하거나 공개하지 않겠다」는 각서까지 작성했는데 도대체 어디서 기록이 새어나갔는지 모르겠다』며 『정말로 수사기록이 유출됐다면 이번 재수사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고 우려. ○…심재륜중수부장은 브리핑 도중에 『얼마전 택시를 탔는데 운전사가 정태수총회장 같은 사람은 거지로 만들어 재기를 못하게 해야 한다고 말하더라』며 『국민들의 이런 감정을 그대로 받아들여 「기업은 망해도 기업가는 산다」는 악습이 더 이상 계속되지 않도록 하겠다』고 강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