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교육감선거 비리관련 교장에 징역5년 구형

입력 1996-11-02 12:45업데이트 2009-09-27 14:02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全州지법 특별재판부(재판장 沈炳聯부장판사)심리로 2일 1호 법정에서 열린 全北교육감 선거비리 2차 공판에서 검찰은 姜景來피고인(58.전일여중 교장)에 대해 뇌물공여죄를 적용, 징역 5년에 추징금 2억원을 구형했다. 全州지검 河銀洙, 趙正鐵검사는 이날 " 姜피고인이 지난 8월 실시된 2대 全北교육감 선거에서 지지를 부탁하며 교육위원 5명에게 3천만원씩을 뿌린 혐의가 인정돼 이같이 구형한다"고 밝혔다. 지난달 19일 실시된 1차공판 때 저혈압으로 쓰러져 재판이 중단됐던 姜씨는 재판부에 낸 구속집행 정지 연장신청이 오는 30일까지로 허가돼 현재 全州시내 모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