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은행대출 보증사기 23명 무더기로 구속

입력 1996-10-25 20:49업데이트 2009-09-27 14:44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서울지검 동부지청 형사4부는 25일 담보가치가 없는 부동산을 이용, 은행신용대출의 보증을 서주고 거액의 수수료를 챙긴 崔秉基(37·서울 노원구 상계1동) 鄭錦錄씨(48·경기 과천시 과천동) 등 23명을 사기혐의로 구속했다. 崔씨 등은 지난 7월부터 서울 중구 신당동에 사무실을 차려놓고 「보증서줌」이라는 신문광고를 낸 뒤 이를 보고 찾아온 사람들에게 鄭씨 등 보증능력이 없는 속칭 「바지」를 보증인으로 세워주고 대출금의 15%를 수수료로 받는 수법으로 지금까지 83차례에 걸쳐 25억원의 대출금에 보증을 서주고 2억여원의 수수료를 받은 혐의다. 〈韓正珍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많이 본 뉴스
사회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