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동훈 “당대표 되면 진실 규명할 수 있는 채상병 특검 발의”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23일 14시 52분


코멘트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6.23/뉴스1 ⓒ News1
한동훈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2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소통관에서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 선언을 하고 있다. 2024.6.23/뉴스1 ⓒ News1
국민의힘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이 23일 차기 당 대표 출마 기자회견에서 채 상병 특검법과 관련해 “진실 규명을 위한 특검을 우리 국민의힘이 나서서 추진해야 한다는 것이 제 생각”이라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국민의힘에서 진실 규명을 할 수 있는 특검을 발의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한 전 위원장은 “채상병 특검과 관련해서는 국민께서 의구심을 가지고 계신다”며 “그 의구심을 저는 풀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특검을 반대하는 논리는 법리적으로나 정무적으로나 논리적이다. 수긍할 수 있는 논리”라며 “그러나 국민의 의구심을 풀어드릴 만 한 여러 번의 기회를 아쉽게도 실기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이 시점에서 우리 국민의힘이 특검을 반대할 수 없다고 생각한다”며 “그것이 우리 윤석열 정부와 우리 국민의힘을 진정으로 살리는 길”이라고 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은 “저는 더불어민주당도 국민의힘도 대통령도 아닌 공정한 결정을 담보할 수 있는 제3자가 특검을 골라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지금 민주당이 제안하고 있는 특검은 민주당이 특검을 고르게 돼 있다”며 “선수가 심판을 고르는 경기에 대해서는 누구도 승복하지 않을 것이다. 그래서는 이 논란이 끝나지도 않을 것이다. 불신만 쌓일 것이다. 그런 특검으로는 진실을 규명할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과거 MB 특검 같은 경우 대법원장이 특검을 정했던 전례가 있다”며 “저는 이런 특수한 상황에서는 그 방안을 검토해 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수사와 관련해 한 전 위원장은 “공수처는 공정하게 수사 해야 하고 언론에 자료를 제공해 의혹을 받지 말고 공정하고 신속하게 수사를 마무리 해야 한다”고 했다. 다만 “공수처의 수사 종결 여부를 제가 말하는 특검법 발의에 조건으로 달지 않겠다”며 “역시 사족을 달았을 때 국민께서 ‘마찬가지 아니냐’고 말하시지 않겠냐”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당 대표가 되면 (다른 의견을 가진 이들과) 충분히 소통하고 설득하겠다”며 “다른 것 다 떠나서 보수 정치인의 한 사람으로서 이런 일이 생긴 것에 대해 죄송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했다.

김건희 여사 의혹과 관련한 특검법에 대해 한 전 위원장은 “도이치모터스 의혹 사안은 이미 항소심 판결이 임박한 상황이고, 가방(명품백) 사안은 사실관계는 대부분 드러난 상태에서 법리에 대한 판단만 사실상 남은 문제이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 특검을 도입할 문제는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그것은 검찰 수사의 결과를 보고 해도 늦지 않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다만 한 전 위원장은 “집권 여당과 정부가 국민 걱정을 덜어드려야 한다고 생각한다”며 “제가 당 대표가 되면 특별감찰관을 더 이상 미루지 않고 우리 국민의힘이 적극적으로 추천하겠다. 그리고 투명성을 제고하기 위해 제2부속실 즉시 설치하자고 강력하게 요구하겠다. 진짜 해야 한다. 안 할 이유가 저는 없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