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이화영이 北송금 위법 모르는 바보냐”… 與 “언론보도로 진실 드러날까 두려워해”

  • 동아일보
  • 입력 2024년 6월 18일 03시 00분


코멘트

李, 北송금 관련 기소 검찰에 공세
與, 애완견 발언 윤리위 제소 검토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7 서울=뉴시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4.06.17 서울=뉴시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표가 17일 “이화영 전 경기도 평화부지사가 북한에 현금을 주면 국가보안법 위반이라는 것도 모르는 바보겠느냐. 정신이 나갔냐”며 이 전 부지사와 자신을 대북 송금 혐의로 기소한 검찰을 향해 날을 세웠다. 14일 재판에 출석하면서 검찰과 언론을 향해 “언론은 검찰 애완견”이라고 한 데 이어 비난을 이어간 것. 국민의힘은 “이 대표의 막말은 재판, 언론 보도로 (혐의 관련) 진실이 드러나는 게 두렵기 때문”이라고 맹폭하며 국회 윤리특별위원회 제소를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날 최고위원회의에서 회의 종료 직전 추가 발언을 신청해 “언론인 등에게 한번 물어보겠다. 참여정부 대북특사였고 대북 전문가였던 이화영이 북한에 현금을 몇십억 원씩 주면 유엔 제재, 외환관리법 위반인 걸 모르는 사람이 있느냐”며 “북한은 바보냐”고 말했다. 이 대표는 “(이 전 부지사가) 북한에 50억 원을 주기로 약속했는데 못 주니까 김성태 전 쌍방울그룹 회장에게 대신 내달라고 했다는 게 검찰의 주장인데, 말이 되는 소리냐”고 반문했다. 해당 발언은 자료에 없던 즉흥 발언인 것으로 전해졌다.

민주당은 이 대표의 ‘애완견’ 발언에 대해 옹호를 이어갔다. 이해식 수석대변인은 “(이 대표 발언은) 검찰이 당 대표를 후안무치하게 기소한 것에 대해 문제점을 지적하지 않고 ‘받아쓰기’ 하는 일부 법조기자들의 행태에 대해 언론학에서 널리 공인되고 있는 ‘워치도그’, ‘랩도그’(애완견)라 하는 공식 용어를 인용해 항변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언론을 향해 ‘기××’라고 한 민주당 양문석 의원에 대해서도 “주의 조치나 징계 관련 논의는 없었다”고 이 수석대변인은 밝혔다.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애완견 발언은 국회 제1당 대표가 입에 담아서는 안 될 극언”이라며 “이재명을 옹호하기 위해 친명(친이재명)이 나서는 이런 모습이 정상적인 국회, 정상적 공당의 모습이라고 할 수 있느냐”고 비판했다.

여당 당권주자, 차기 대선주자들도 이 대표 저격에 가세했다. 한동훈 전 비상대책위원장은 이날 “‘애완견’ 운운하는 비뚤어진 언론관은 가짜뉴스 못지않게 위험하다. 민주주의를 위협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이 대표와 민주당에 언론은 편들어 주면 수호천사, 비판하면 악마인가. 이 대표와 민주당의 위험한 언론관을 보며 대한민국 민주주의의 위기를 느낀다”며 사과를 촉구했다.


안규영 기자 kyu0@donga.com
신나리 기자 journari@donga.com
#이재명#이화영#북한 송금#위법#언론보도#애완견 발언
  • 좋아요
    0
  • 슬퍼요
    0
  • 화나요
    0
  • 추천해요

댓글 0

지금 뜨는 뉴스